대한불교조계종 성주사


불모산 성주사

불모의 품에서 피운 천 년의 향기가 가득한 금절(金寺)
성주사창건

대한불교조계종 성주사

대한불교조계종 성주사

성인이 머무는 절이란 이름을 가진 성주사는
경남 창원시과 김해시 사이에 있는 불모산(해발 801.7m)의 서북쪽 골짜기에 자리하고 있으며
대한불교조계종 제14교구 범어사 말사이다.

성주사는 신라 42대 흥덕왕 2년(827년)에 창건되었다고 전해지고 있는데 최근에 찾아진 1746년에 동계(스님)이 지은 ‘성주사사적문’에 따르면 ‘성주사는 신라 42대 흥덕왕때 무염국사가 창건하였다고 한다’라고 적혀있다.

성주사는 한때는 웅신사(곰절)라고도 하였다.

임진왜란 때 절이 소실(1592 선조25년)되었는데 1604년 진경대사께서 절을 다시 중창을 하려고 불이난 옛날 절터에 목재를 쌓아 두었는데 곰들이 밤 사이에 지금의 자리로 목재를 옮겨 놓아 이를 부처님의 뜻으로 알고 현재의 자리에 절을 지었다는 설화가 있다.
2006년에 신축된 지장전으로 지장보살을 이운하면서 발견된 복장물속에 ‘康熙二十 辛酉年 四月’(숙종7년/1681년)에 지장보살과 도명존자, 무독귀왕, 시왕등 여러 권속을 시주한 시주자 명단과 함께 ‘불모산 웅신사’라는 절 이름을 사용하고 있었슴이 발견되었으며 또한 조선시대의 지도에서도 웅신사로 표시되어 있다.

최근에는 성주사의 창건설에 대하여 불모산의 유래와 함께 가야시대 때에 창건이되었다는 설이 설득력있게 제기되고 있다.

불모산(佛母山)은 부처님의 어머니 산이란 뜻으로 옛날 가야시대 때 서역인 인도에서 아유타국에서 허왕옥과 사촌오빠인 장유화상이 가락국 해변에 도착하여 뒷날 허왕옥은 김수로왕의 부인이되고 같이 온 장유화상은 산으로 들어가 수행을 하면서 우리나라에 처음으로 불교를 전파(남방불교전래설)하였는데 이렇게 이 땅에 처음으로 불교를 잉태시킨 산이란 뜻으로 불모산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지금도 성주사에는 이런 설화를 뒷받침하는 ‘어수각’이라는 우물이 하나 전해 오고 있다.
심한 가뭄에도 마르지 않는 이 우물은 김수로왕과 허왕후 사이에 10왕자 중에서 일곱 왕자가 출가하여 불모산에서 수행을 하고 있었는데 왕께서 왕자들이 보고 싶어 절을 찾아 왔을 때 마신 우물이라 하여 ‘임금이 마신 우물’이란 뜻으로 어수각(御水閣)이라 이름하였다는 설화가 있다.

이러한 오랜 역사를 가진 성주사는 많은 문화재가 있다.

경상남도지방문화재인 대웅전을 비롯하여 삼층석탑과 감로왕탱, 용화전 미륵보살, 동종등의 등록문화재와 이 밖에 등록되지 않은 문화재들이 많이 있으며 성주사 주변에는 옛날 절터인 성주사지(聖住寺址)를 비롯하여 암자터들이 많이 산재되어 있다.

대한불교조계종 성주사
경남 창원시 성산구 곰절길 191(천선동 102) Tel. 055-262-0108 / 010-8515-0109 FAX.055-264-0110 템플스테이. 010-2055-3104
Copyright ⓒ 성주사 2021. All rights reserved.